사단법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작성일 : 13-10-08 15:32
남북불교계, 8월15일 통일기원 동시법회 봉행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471  
   http://beopbo.com/news/view.html?section=1&category=81&no=76594 [1501]

“남북회담 합의는 새로운 출발…신뢰 쌓아야”

남북불교계, 8월15일 통일기원 동시법회 봉행

서울 봉은사`평양 광법사서…공동발원문 낭독

참가 대중들, 남북관계 개선 발원 입장문 발표


광복 68돌을 맞아 남북불교계가 같은 날 같은 시각 다른 장소에서 한반도 평화와 조국통일의 염원을 모았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와 조선불교도연맹은 8월15일 각각 서울 봉은사와 평양 광법사에서 조국통일기원 8.15남북불교도 동시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법회는 남북정부가 제7차 회담을 통해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합의점을 극적으로 도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봉행돼 의미를 더했다.


특히 남측 동시법회에 참가한 사부대중 일동은 남북회담의 원만 합의에 대한 환영의 뜻을 밝힌데 이어 ‘남북관계 개선을 바라는 입장문’을 발표, “상생과 대화에 기초한 남북간 신뢰를 구축할 것”을 제언했다. 참가 사부대중 일동은 사회부장 법광 스님이 발표한 입장문에서 “어제 양측 정부가 합의점을 도출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출발점을 맞았지만 여전히 남북간 긴장감은 지속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 역시 여전하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4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첫 번째 원칙은 “어떤 경우라도 전쟁은 피해야 하며 군사훈련 등 긴장감을 고조하는 행위를 금하고 대화로 갈등을 풀어나가야 한다”는 것. 두 번째는 남북 민간교류를 통한 신뢰 구축을 꼽았다. 이들은 “남북간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민간교류는 이어져야 한다”며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인도적 지원과 사회`문화 교류는 평화와 화해의 토대이자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이산가족 상봉 및 전면적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제안했다.


민추본 본부장 지홍 스님도 봉행사를 통해 “어제 남북회담을 통해 조그만 희망이 보이긴 했지만 반세기동안 이어진 반목과 불신, 갈등은 더욱 깊다”며 “하루속히 개성공단 정상화, 금강산 관광재개 등이 이뤄져야 하며 우리 불자들은 자비와 포용, 상생의 마음으로분단 상처를 치유하고 통일정토 구현을 위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날 남측 법회에는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지홍 스님을 비롯한 자성과쇄신결사추진본부 총괄부장 종훈 스님, 사회부장 법광 스님, 봉은사 주지 진화 스님, 이기흥 중앙신도회장 등 불교계 내빈과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위원회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박지원 민주당 국회의원, 임수경 민주당 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